본 듣기는 현재 등록된 데이터에 한하여 재생됩니다. (편/장/절 선택시도 동일)
/ ||
  • 0中庸章句序
  • 중용 장구의 서문
  • 1中庸 何爲而v作也
  • 《중용(中庸)》은 무엇 때문에 지었는가?
  • 子思子vv道學之vv其傳而v作也시니라
  • 자사자(子思子)께서 도학(道學)이 그 전통을 잃을까 근심하여 지으셨다.
  • vv上古v聖神 繼天v立極으로
  • 대체로 상고시대에 성인들이 하늘을 계승하여 표준을 세운 때부터[自]
  • v道統之vv自來矣
  • 도통(道統)의 전함이 유래(由來)가 있었다.
  • 2v見於vv允執v厥中者 堯之v所以v授舜也
  • 그 경전(서경)에 나타난 것으로, “진실로 그 중의 〈도를〉 지켜라[允執厥中]” 한 것은 요(堯)임금이 순(舜)임금에게 전해 준 것이고,
  • 人心v惟危v 道心v惟微v 惟精v惟一v 允執v厥中者 舜之v所以v授禹也
  • “인심은 위태롭고, 도심은 은미(隱微)하니, 오직 정밀히 〈살피고〉 오직 한결같이 〈지켜야〉 진실로 그 중의 〈도를〉 지킬 수 있다.” 한 것은 순임금이 우임금에게 전해 준 것이다.
  • 堯之v一言 至矣v盡矣어늘 而舜v益之以v三言者
  • 요임금의 〈윤집궐중(允執厥中)이라는〉 한마디 말이 〈이미〉 지극하고 〈할 말을〉 다했음에도, 순임금이 다시 거기에 세 마디 말〔人心惟危 道心惟微 惟精惟一〕을 더한 것은
  • v所以vvv堯之v一言v如是而vv庶幾也
  • 곧 저 요임금의 한마디 말이 반드시 순임금의 말처럼 한 뒤에야 〈행해지길〉 바랄만 함을 밝힌[明][所以]이다.
  • 3vv論之컨대 心之v虛靈v知覺v而已矣어늘
  • 대개 한 번 이점을 논해보건대, 마음의 허령과 지각은 하나일 뿐이다.
  • v以爲vv人心v道心之v異者
  • 그러나, 인심과 도심의 다름이 있다고 한 것은
  • vvv生於v形氣之v하고v原於v性命之v하여v所以vv知覺者 不同이라
  • 곧 그것이 혹은 형기의 사사로움에서 나오고, 곧 혹은 본성의 바름에서 근원하여, 지각하게 된 까닭[所以]이 같지 않았기 때문이다[以].
  • 是以v危殆而v不安하고v微妙而v難見耳
  • 이 때문에, 혹은 위태로워서 불안하기도 하고, 혹은 미묘하여 보기 어렵기도 한 것 뿐이다.
  • 4이나 人莫不有是形이라 雖上智 不能無人心하고
  • 그러나, 사람은 이 〈사사로운〉 형기를 가지지 않은 이가 없는 까닭에 비록 가장 지혜로운 사람이라도 인심이 없을 수 없고,
  • 亦莫不有是性이라 雖下愚 不能無道心하니
  • 또한, 이 〈바른〉 성명을 가지지 않은 이가 없는 까닭에 비록 가장 어리석은 자라도 도심이 없을 수 없다.
  • 二者雜於方寸之間하여 而不知所以治之
  • 〈인심과 도심의〉 두 가지가 짧은 순간의 사이에 섞여있는데도 그것을 다스릴 방법을 알지 못한다면,
  • 危者愈危하고 微者愈微하여
  • 위태한 것은 더욱 위태로워지고 은미한 것은 더욱 은미해져서
  • 而天理之公v無以vvv人欲之v私矣리라
  • 공정한 천리가 끝내 저 사사로운 인욕을 이겨낼 수 없[無以]을 것이다.
  • 5v察夫v二者之v間而v不雜也
  • 정(精)은 저 〈천리와 인욕〉 두 가지의 사이를 살펴서 섞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며,
  • v守其v本心之v正而v不離也
  • 일(一)은 그 본심의 바름을 지켜서 떠나지 않게 하는 것이니,
  • 從事於v하여 無少v間斷하여
  • 여기[精]에 종사(從事)하여 잠깐의 끊김이 없이[惟一]
  • 必使v道心으로 v常爲v一身之v하고v人心v每聽命焉이면v
  • 반드시 도심은 항상 한 몸의 주인이 되게 하고 인심은 늘 도심에게서 명을 듣게 한다면,
  • 危者v하고 微者v하여
  • 위태로운 것은 편안해지고 은미한 것은 드러나게 되어,
  • v動靜v云爲 自vv過不及之v差矣리라
  • 동정과 언행이 지나치거나 미치지 못하는 잘못이 저절로 없게 될 것이다.
  • 6v堯舜禹 天下之v大聖也
  • 저 요(堯)임금·순(舜)임금·우(禹)임금은 천하의 위대한 성인(聖人)이고,
  • v天下v相傳 天下之v大事也
  • 천하를 서로 전하는 것은 천하의 중대한 일이다.
  • v天下之v大聖으로v天下之v大事하되
  • 천하의 위대한 성인으로서 천하의 중대한 일을 행하되,
  • vv授受之v 丁寧v告戒v 不過v如此하시니
  • 그 주고 받을 때에 간절하게[丁寧] 타일러 훈계한 것[告戒]이 이 같은 것에 지나지 않았으니,
  • v天下之vvv有以v加於v此哉리오
  • 곧 천하의 이치가 어찌 여기에 더할 것이 있겠는가?
  • 7自是v以來 聖聖 相承하시니
  • 이때 이후로 성인과 성인이 서로 〈이 가르침을〉 계승하였으니,
  • v成湯vv武之v爲君 皐陶v伊傅vv召之v爲臣 旣皆v以此而v接夫v道統之v하시고
  • 성탕(成湯)·문왕(文王)·무왕(武王) 같은 군주와 고요(皐陶)·이윤(伊尹)·부열(傅說)·주공(周公)·소공(召公) 같은 신하가 이미 모두 이 〈16자를〉 써서 저 도통의 전승을 이으셨고,
  • v吾夫子 則雖v不得v其位하시나
  • 우리 부자[孔子] 같은 분은 비록 그 지위를 얻지 못했으나
  • v所以vv往聖vv來學 其功 反有v賢於v堯舜者
  • 지난 성인을 계승하여 다가올 학자들을 열어 주신 것[所以]은 그 공이 도리어 요(堯)임금·순(舜)임금보다 뛰어난 점이 있었다.
  • 8이나 當是時하여
  • 그러나, 당시에(이때를 당해서)
  • 見而知之者 惟顔氏曾氏之傳 得其宗이러니
  • 공자를 만나보고 〈공자의 도를〉 아는 사람은 오직 안씨와 증씨가 전수받은 것만이 그 종지를 얻었는데,
  • v曾氏之v再傳하여 而復得v夫子之vv子思하여는
  • 증씨가 다시 전수하여 다시 부자의 손자인 자사를 얻음에 미쳐서는[及~則]
  • 去聖v遠而v異端v起矣
  • 성인과의 거리가 멀어서 이단이 일어나게 되었다.
  • 9子思vv愈久而愈失其眞也
  • 자사(子思)는 〈이단이 일어난〉 저 상황이 더 오래될수록 〈16자의 가르침이〉 그 참모습을 더욱 잃을까 두려워하였다[懼].
  • 於是 推本v堯舜以來v相傳之v하여
  • 이에 요임금·순임금 이래로 서로 전수한 뜻을 미루어 근본으로 삼고,
  • 質以v平日v所聞v父師之v하여
  • 평소에 들었던바 아버지와 스승의 말을 바탕으로 삼아
  • 更互演繹하여 作爲此書하여 以詔v後之v學者하시니
  • 번갈아 연역하여 이 책을 지어서 후세의 학문하는 사람에게 소개하였다.
  • 10v其憂之也v이라 其言之也切하고
  • 대체로 그(자사의) 근심이 깊었던 까닭에 그(중용의) 말이 절실하였고,
  • 其慮之也v이라 其說之也v하니
  • 그 염려가 심원했던 까닭에 그 설명이 자세하였으니,
  • 其曰天命率性 則道心之謂也
  • 그(중용의) ‘천명·솔성’은 〈요순이 전수하던〉 ‘도심(道心)’을 이르고,
  • 其曰擇善固執 則精一之謂也
  • 그 ‘택선(擇善)·고집(固執)’은 ‘유정유일(惟精惟一)’을 이르고,
  • 其曰君子時中 則執中之謂也
  • 그 ‘군자(君子)·시중(時中)’은 ‘윤집궐중(允執厥中)’을 이르니,
  • 世之相後 千有餘年이로되 而其言之不異 如合符節하니
  • 〈요·순에서 자사까지〉 세상이 떨어진 것이 천 (생략) 여 해인데도 그 말이 다르지 않은 것이 마치 부절을 합한 것과 같았다.
  • 歷選前聖之書컨대 所以提挈綱維하여 開示蘊奧 未有若是之明且盡者也
  • 이전 성인의 책을 두루 뽑아보니, 대체를 제시하여 깊은 뜻을 열어 보여주신 것[所以]이 이(중용)와 같은 분명하고 또 극진한 것이 있지 않았다[未有].
  • 11自是而v又再傳하여vv孟氏하여
  • 이때부터 또 거듭 전해져서 맹씨(맹자)를 얻어서는
  • 爲能v推明v是書하여 以承v先聖之統이러니
  • 〈맹자가〉 이 책(중용)을 미루어 밝혀서 지나간 성인의 도통을 계승할 수 있게 되었는데[爲能],
  • 及其沒而v遂失其傳焉하니
  • 그(맹자)가 사망하게 되자, 마침내 그 전하는 사람을 잃게 되었으니,
  • v吾道之v所寄 不越乎v言語v文字之v이요
  • 우리 도(道)가 의지할 바는 언어·문자의 사이를 넘어서지 못하였으나,
  • v異端之v 日新月盛하여
  • 〈도리어〉 이단의 학설은 날로 새로워지고 달로 성대해져서
  • 以至於v老佛之徒v하여는
  • 노(老)·불(佛)의 무리가 생겨나는 데에 까지 이르러서는
  • 則彌v近理而vv亂眞矣
  • 더욱 도리에 가까워져서 〈우리 도의〉 참모습을 크게 어지럽혔다.
  • 12然而尙幸此書之不泯이라
  • 그러나 오히려 다행히도 이 책(《중용》)이 없어지지 않았다.
  • 程夫子兄弟者出하사
  • 때문에, 정 부자 형제가 〈세상에〉 나와서,
  • 得有所考하여 以續vv千載v不傳之v하시고
  • 고찰할 것(《중용》)이 있어서 저 천 년간 전해지지 못한 전통을 이을 수 있었고,
  • 得有所據하여 以斥vv二家v似是之v하시니
  • 근거할 것(《중용》)이 있어서 저 도가(道家)·불가(佛家)의 옳은 것 같은 그름을 배척할 수 있었다.
  • v子思之功 於是v爲大
  • 대체로 자사의 공이 이(《중용》)에서 가장 크다.
  • 而微程夫子 則亦莫能vv其語而vv其心也리라
  • 그러나, 정 부자가 아니었다면, 또한 그 〈중용의〉 말에 의지하여 그 심법(心法)을 얻을 수 없었을 것이다.
  • 13惜乎 其所以爲說者不傳이요
  • 애석하구나! 그들이 말한 것이 전해지지 않았으나,
  • 而凡石氏之所輯錄 僅出於其門人之所記
  • 대개 석씨[석돈(石墩)]가 모아 기록한 바가 겨우 그의 문인들이 기록한 것에서 나왔다.
  • 是以 大義雖明이나 而微言未析하고
  • 이 때문에 대의는 비록 밝혀졌으나 은미한 말들이 아직 해석되지 않았고,
  • 至其門人所自爲說하여는 則雖頗詳盡而多所發明이나
  • 그 문인이 스스로 해설한 것에 이르러서는 비록 매우 상세하고 빠짐없이 밝힌 것이 많았으나,
  • 이나 倍其師說而淫於老佛者 亦有之矣
  • 그러나 자기 스승의 학설에 어긋나고 노(老)·불(佛)에 젖어 든 것 (그것이) 또한 있었다.
  • 14熹自蚤歲 卽嘗受讀而竊疑之하여
  • 나〔熹〕는 이른 나이부터 곧 일찍이 이 책(《중용》)을 받아읽고서 속으로 의심하여,
  • 沈潛反復 蓋亦有年이러니
  • 깊이 연구하여 반복한 것이 모두 또 여러 해였는데,
  • 一旦 恍然似有得其要領者
  • 어느 날 아침에 갑자기 그 요령을 얻은 것이 있는 듯하였다.
  • 15然後v敢會v衆說而vv其衷하여
  • 그런 뒤에야 감히 여러 학설을 모아놓고서 그것을 절충하여
  • vv定著v章句v一篇하여 以俟v後之v君子하고
  • 장구 한 편을 정리하여 저술한 뒤에 훗날의 군자를 기다렸다.
  • v一二v同志 復取v石氏書하여vv繁亂하여 名以v輯略하고
  • 그리고 한둘의 동지와 다시 석씨(石氏)의 책을 가져다가 그 책의 번거롭고 어수선한 것을 덜어내서 《중용집략(中庸輯略)》으로 이름 붙이고
  • 且記v所嘗v論辨v取舍之v하여 別爲v或問하여 以附v其後하니
  • 또 일찍이 논변하거나 취사했던 바의 뜻을 기록하여 별도로 《중용혹문(中庸或問)》을 지어서 그 뒤에 덧붙였다.
  • 16然後 此書之旨 支分節解하여 脈絡貫通하며
  • 그런 뒤에 이 책(《중용》)의 뜻이 가지가 나뉘며 마디가 풀어지고 맥락이 관통하며,
  • 詳略相因하고 巨細畢擧하여
  • 자세한 것과 간략한 것이 서로 의지하고 큰 것과 세밀한 것이 다 들춰져서,
  • 而凡諸說之同異得失
  • 무릇 여러 학설의 차이와 득실이
  • 得以曲暢旁通하여 而各極其趣하니
  • 또한 그로써 빠짐없이 명확해지고 두루 통해서 각각 그 취지를 다할 수 있었으니[得以],
  • 雖於道統之傳 不敢妄議어니와
  • 비록 도통의 전수에 대하여 감히 망령되게 따질 수 없으나,
  • 이나 初學之士 或有取焉이면
  • 그러나 처음 배우는 선비가 혹시라도 여기에서 취할 것이 있다면,
  • 乎行遠升高之一助云爾니라
  • 그래도 먼 곳에 가거나 높은 곳에 오르는 데에 일조하기를 바랄[庶] 뿐이다.
  • 17淳熙己酉春三月戊申 新安朱熹하노라
  • 순희(淳熙) 년간 기유(1189)년 봄 3월 무신(戊申)일에 신안 주희(朱熹)는 서문을 쓰다.
  • 《中庸》 〈中庸章句序〉  듣기
            
       재생 대기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