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중
가정 > 가정 如其 A 만약 A (하)면
대표 : A 則 B
동의 : 假使 A ; A ; A ; A ; A ; A ; 苟或 A ; 使 A ; 設使 A ; A ; A ; A ; A ; A ; 如其 A ; 如令 A ; 如使 A ; 如使 A ; AB ; AB ; AB ; AB ; AB ; AB ; AB ; A ;
3 개의 글에 글자가 검색되었습니다.
1 謂然友曰 吾他日 未嘗學問이요 好馳馬試劍하더니 今也 父兄百官 不我足也하니 恐其不能盡於大事하노니 子爲我問孟子하라 然友復之鄒하여 問孟子한대 孟子曰 然하다 不可以他求者也 孔子曰 君薨커시든 聽於冢宰하나니 歠粥하고 面深墨하여 卽位而哭이어든 百官有司 敢不哀 先之也 上有好者 下必有甚焉者矣 君子之德 風也 小人之德 草也 草尙之風이면 必偃이라하시니 是在世子하니라 <孟子, 滕文公上>  
(세자가) 연우에게 말하였다. “내가 이전에 일찍이 공부하지 않고, 말을 달리고 검을 익히기를 좋아하였는데, 지금은 부형과 백관이 나에게 만족하지 않으니, 그 대사를 완수할 수 없을까 염려되니, 선생께서 저를 위해 맹자에게 물어보십시오.” 연우가 다시 추에 가서 맹자에게 물었는데, 맹자가 말하였다. “그렇다. 다른 것으로 구할 수 없는 것이다. 공자가 말하기를, ‘임금이 죽으면 총재에게 맡기니, (세자는) 죽을 마시고 얼굴이 심하게 어두워져 자리에 나아가서 곡을 하면, 백관과 유사가 감히 슬퍼하지 않음이 없는 것은 (임금이) 그것을 솔선해서이다. 윗사람이 좋아하는 것이 있으면, 아랫사람이 반드시 그보다 심한 점이 있는 것이니, 군자의 덕은 바람이고, 소인의 덕은 풀이다. 풀에 바람을 (생략) 더하면, 반드시 눕는다 하였다. 이것은 세자에게 달려있다.”
2 父母舅姑之衣衾簟席枕几 不傳하며 杖屨 祗敬之하여 勿敢近하며 敦牟巵匜 非餕이어든 敢用하며 與恒飮食 非餕이어든 之敢飮食이니라 <小學, 明倫第二>  
아버지와 어머니와 시아버지와 시어머니의 옷과 이불과 대자리와 돗자리와 베개와 안석은 옮기놓지 않으며, 지팡이와 신발은 (그것을) 조심하여 감히 가까이 하지 말며, 대접과 밥그릇과 술잔과 물그릇은 남은 것이 아니면 감히 쓰지 말며, 더불어, 항상 드시는 음식은 남은 것이 아니면 감히 (그것을) 먹지 말아야 한다.
3 兄雖責我 敢抗怒하고 弟雖有過 須勿聲責하라 <四字小學, 四字小學>  
형이 비록 나를 꾸짖더라도 감히 대들어 성내지 말고, 아우가 비록 잘못이 있더라도 모름지기 소리내어 꾸짖지 말라.
Copyright @ (사)전통문화연구회, 동양고전정보화연구소 고전교육연구실